top of page
검색

[책갈피]아빠를 빌려줘

최종 수정일: 2022년 4월 14일



교육 기획자이자 대학교수인 허정윤 작가님은 생애 처음으로, 아버지의 부재에 따른 당신의 삶을 오롯이 담은 자전적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

아빠가 돌아가셨다.

아빠 없는 아이가 되었다.

나에게도 동생에게도 아빠는 없다.

"


로 시작하는 강렬한 인트로를 시작으로 담담히 슬픔을 써내려갔고, 이것은 우리를 몰입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작가님은 어린시절의 그때를 떠올립니다.


“지금도 아빠를 볼 수 없다는 게 거짓말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어린 시절 남동생을 위해 아래층으로 내려가 아빠를 빌렸습니다.”


갑자기 닥쳐온 상실로 인한 마음의 화와 불안, 슬픔들은 남겨진 서로에게 사소한 일로 상처를 주고 싸우기도 했었다라며 회고합니다.


"

아빠를 볼 수 없다는게

거짓말이었으면 좋겠다.

"


소중한 가족과의 영원한 이별 앞에 슬픔이란 의미는 말로 표현을 다하지 못하는 모든 것들입니다. 믿어지지 않고, 아프고, 화가 나고, 그리운 이 모든 것들을 포함하는 상실 앞에서, 작가님의 이야기는 그런 우리의 마음들을 품으며,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는 시간을 제공합니다.

누군가를 잃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다정하게 어루만져 줄 그림책,,,

그림책에서의 따뜻한 결말처럼 남은 가족들에게 따뜻한 연대의 의미를 오롯이 새겨볼 수 있는 시간이길 바랍니다.


 

웹매거진 [더 그레이프]는 상실과 치유를 주제로 우리의 삶에 사랑과 희망, 위로와 안녕을 소망하는 이야기들로 채워진 웹매거진입니다. 이메일로 정기구독 할 수 있으며 관련 주제의 도서와 영화, 공연 등 문화예술 콘텐츠와 인물 인터뷰, 상실치유 워크숍, 웰다잉 프로그램 등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그레이프(Grape)는 동서양 모두, 오래전부터 풍요와 다산 그리고 장수를 상징했으며, 포도나무는 쉼과 평화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그레이프 치유센터는 상실 이후 애도 과업을 치르는 과정 속에서 누구나 위로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우리 삶의 QOE(Quality of Ending)를 높이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상실의 슬픔으로 힘겨운 분들과 쉼과 평화, 풍요와 건강을 위해 함께 하겠습니다.



조회수 7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